DSC09296-2.jpg

 

 

 DSC09292-2.jpg

 

 

 

IMG_8251-1-2.jpg

 

 - 스페이스몸 미술관

 

Growing Trace는 두 작가(이승현, 김선정)가 그리기 형식실험의 일환으로 한 프로젝트이다. 그들은 미술관의 벽에 남겨진 흔적을 발견하고 이를 이용해 드로잉 작업의 일부로 흡수하여 성장시켜 나갔다. 먼저 미술관(스페이스 몸 미술관)의 벽의 흔적을 쫓아 여러 부분을 탁본하고 이를 서로 나누어 가졌다. 일정기간동안 그 위에 자신의 방식대로 각자 드로잉하였고 그후 만나서 결과물을 교환하여 그 위에 드로잉작업을 이어 나아갔다. 서로의 작업을 재료 삼아 반응하여 작업하기를 반복하였으며 작업과 교환이 수차례 이루어 졌다.

 이와 같은 과정으로 주어진 흔적과 드로잉의 결과물을 각자의 작업과정의 일부로 흡수하기를 반복하고 이를 통해 결과물의 우연적인 결합을 유도하며 서로의 작업을 놀이터 삼아 예상치 못한 또다른 결과물이 나타나기를 실험한 것이다. 

 

 

 

 

탁본- 나누기- 작업- 교환- 작업- 교환- 작업- 연결- 설치

 

 

 

 

 

 

 

 

 

 

 

 

 

 

 

 

Lee, Seung-Hy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