衆口難防 중구난방

2015_0313 ▶ 2015_0405 / 월요일 휴관

 

 

1h.jpg

 


초대일시 / 2015_0313_금요일_05:00pm

 

참여작가

이문호_이승현_임승천_박기진_홍기원_허수빈_이기호
정상현_김영섭_이재훈_이배경_박경률_박대성_정재호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자하미술관 ZAHA MUSEUM

서울 종로구 창의문로 5가길 46(부암동 362-21번지)

Tel. +82.2.395.3222

www.zahamuseum.com
blog.naver.com/artzaha

 

 

 

 

어딘 지 모르게 산만하고, 들쑥날쑥, 정신없는, 도저히 하나로 통일되지 않아 그저 총체적 난관일 것만 같은 집합. '중구난방'은 복잡, 심란함을 고스란히 내비치는 어느 문장속의 주어임과 동시에 딱히 마주치고 싶지 않은 머릿속의 정전정도 일 것이다. 다시 바꿔 말하자면, 이놈 저놈 떠들어대는 탓에 어떤 말을 하는지 알 수 없는 지경으로 대부분이 마주하고 싶지 않은 상황으로 여겨지게 되는 것이다. 이런 어수선하기만 한 '중구난방'展은 할 말이 너무나 많아 시끄럽게 떠들어대야만 하는 지금의 시점을 열심히 피력하고 있는 그들의 집합이다. 여러 사람의 입은 막기 어렵다는, 그래서 그 큰소리는 쉽게 무시되기 힘든 속내를 이번 전시를 통해 말하고자 한다.

 

 

이문호는 실제 사건을 재현하여 공간을 만들고 그것을 다시 사진으로 담아내어 기억과 그 경험을 중첩시키며, 김영섭은 세상의 불필요한 소리들을 모아 시각, 청각의 방법으로 사회의 무의식적 세계를 강렬히 비판한다. 이재훈은 통상적인 사회의 다양한 현상들을 기념비화하며 역으로 그것을 꼬집고, 박기진은 현대의 차가움 안에서 인간과 자연의 근원이 될지 모르는 부재된 생명채의 의미를 되새기고 있다. 정재호는 도시 공간에 대한 기억의 재조합과 더불어 불안감, 고독, 외로움 등의 감정이 중첩되며, 임승천은 픽션의 형식을 통해 현재의 불안한 인간상의 모습과 태도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박경률은 자신의 기억 속 이미지와 경험들을 바탕으로 여러 오브제들이 등장하는 공간을 재구성하며, 박대성은 환경과 생존의 방식을 집의 형태를 통해 확인해가며 주체의 정체성을 찾고 있다.

 

 

정상현은 실재의 오브제와 가상의 허구를 교차시켜 또 다른 세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허수빈은 빛이라는 라이트 작업으로 또 다른 공간을 만들어내고 변형시켜 다양한 상상을 증폭시킨다. 이승현은 가상의 생명체를 바둑이라는 독특한 세계위에서 그려내며 그것이 점차 증식하는 모습을 그려내고, 이배경은 바람이라는 실체를 사진 연작을 통해 보이지 않는 것을 다시 눈으로 보이게 하는 방식으로 현상을 드러나게 한다. 이기호는 단단한 재질과 깊은 경지, 예술적인 면모 등을 다이아몬드와 보드의 공통점으로 연결하여 삶을 작업하며. 홍기원은 오브제와 이미지들을 복합적으로 이용하여 일상의 모습을 연상시킨다. ● 이번 '중구난방'展에서는 14명의 작가들이 모여 각각의 짙은 색을 내보이며 여러 방식으로 소리를 낸다. 여기저기에서 떠들어대는 그 말들이 어쩌면 꼭 바로 보아 귀 기울여야만 하는 '머리'와'마음'의 만나는 현장일 수 있다. 다소 소란스러운 대화 안에서 우리는 과연 무엇을 자각할 수 있을까? ■ 자하미술관

 

 

 

 

 10h.jpg
정상현_밤_아이소핑크, 퍼티, 나무_180×275×10cm_2015
 
 
 11h.jpg

허수빈_문_LED 도광판, 확산판, 나무액자, 우레탄도장_120×210×3cm_2013

 
 
 12h.jpg

이승현_B-variation276_방안지에 펜, 연필_54.5×79cm_2014

 
 
 13h.jpg

이배경_one hour #7_디지털 프린트(디아섹)_40×60cm_2014

 
 
 14h.jpg

이기호_Diamond_스케이트 보드_가변설치_2012

 

 

15h.jpg

홍기원_眠眠_스테인리스 시트에 페인트, 오브제_20×30cm_2014

 
 2h.jpg
이문호_FFS2_잉크젯 프린트_65×44cm_2013
 
 
3h.jpg
김영섭_ruhe bitte !_사운드설치, 혼합재료_2013
 
 
 4h.jpg
이재훈_head-hidden mouth_벽화기법_103×38cm_2013
 
 
 5h.jpg
박기진_a plaintive glacier_나무, 종이, 설치_2009
 
 
 6h.jpg
정재호_Nonplace_아사천에 유채_120×170cm_2013
 
 
 7h.jpg
임승천_Butterfly_레진에 아크릴채색_40×36×23cm_2014
 
 
 8h.jpg
박경률_A Little Bird_캔버스에 유채_80×100cm_2014
 
 
 9h.jpg
박대성_Room_혼합재료_53×61×11cm, 42×68×11cm, 60×40×11cm_2008
 
 
 
Lee, Seung-Hyun